한국 이동준 극장골 (vs 중국)

작성자
장석훈희종
작성일
2020-02-04 01:36
조회
30


gif보기


gif보기


후반 47분 극장골




온라인카지노주소20171204,IT과학,ZDNet Korea,브이모다 크로스페이드 M100 EDM에 딱,지디넷코리아 유회현 기자 브이모다 V MODA ‘크로스페이드 M 100’은 케이블을 사용하는 오버이어형 헤드폰이다. 블루투스 헤드폰이 시장에 넘쳐나는 요즘 고집스러운 케이블이 꽂힌 아치형 외관 디자인은 오히려 패기 넘쳐 보인다. 사운드는 과장되지 않고 EDM과 공연 실황 음원을 듣기 좋은 저음과 선명한 소리로 비트를 받쳐준다. 브이모다의 독특한 클릭폴드 기술이 적용된 접이식 헤드폰이며 육각형의 메탈 플레이트는 자신만의 로고와 디자인으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크로스페이드 M 100은 전 세계 DJ 상위랭커 100명중 42명이 사용할 정도로 해외 마니아 사이에서 호평받고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가격은 국내 총판을 통해 33만 원에 팔리고 있으나 씨넷 크레이지위크 www.cnetmall.co.kr 기간 한정으로 28만원에 구입이 가능하다.몰디브맞고20171205,IT과학,경향신문,삼성전자 내년 ‘512GB 스마트폰’ 시대 연다,SUB TITLE START ㆍ모바일기기용 메모리 양산…21개월 만에 용량 두 배로 높여 SUB TITLE END 내년부터 노트북을 능가하는 스마트폰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가 현재 모델보다 저장 용량이 두 배 늘어난 내장형 저장장치 양산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차세대 모바일기기용 512GB 기가바이트 ‘내장형 범용 플래시 스토리지 eUFS ’ 사진 의 양산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초고화질 모드로 10분짜리 동영상 130편을 연속 녹화할 수 있는 용량이다. 이 메모리가 스마트폰에 적용될 경우 내년부터 현재 최대 256GB보다 두 배 용량이 늘어난 ‘512GB 스마트폰’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2015년 1월과 2016년 2월에 각각 스마트폰용 128GB 256GB eUFS를 양산하기 시작한 데 21개월 만에 내장 메모리 용량을 다시 두 배로 높인 것이다. UFS란 낸드플래시를 이용해 만든 메모리 제품으로 스마트폰의 저장장치로 많이 써온 eMMC 내장형 멀티미디어 카드 보다 읽고 쓰는 속도가 빨라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eMMC를 대체하고 있는 제품이다. 512GB eUFS는 고성능 64단 512Gb V 수직 낸드를 8단 적층하고 전용 컨트롤러를 탑재해 하나의 패키지로 만든 제품이다. 기존 48단 256Gb V낸드 기반의 256GB 제품과 견주면 용량은 두 배로 늘리면서 크기는 그대로 유지한 것이 장점이다. 저장 용량뿐 아니라 연속·임의 읽기 속도 연속·임의 쓰기 등에서도 최고 성능을 구현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임의 쓰기 속도가 마이크로SD카드보다 400배나 빨라 고품질 사진 연속촬영이나 듀얼 화면에서 파일 검색과 동영상 다운로드 등 복잡한 작업을 버퍼링 없이 빠르고 부드럽게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한재수 부사장은 “512GB eUFS는 모바일기기에서 속도 저하로 고용량의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없는 기술적 문제를 해결했다”고 말했다.배터리게임20171201,경제,연합뉴스,코스피 코스닥 상승 출발,서울 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뉴욕 주요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훈풍에 코스피가 하루 만에 반등한 1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오전 코스닥은 1%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클로버게임즈20171205,IT과학,연합뉴스,원자력연구원 내 사용후 핵연료,대전 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5일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에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에서 연구하고서 보관 중인 사용후핵연료가 보인다. 내진 보강공사를 마친 하나로는 3년 5개월 만인 이날부터 재가동을 시작했다.몰디브 게임 다운로드20171204,IT과학,헤럴드경제,‘Y세대 취향저격’…KT ‘Be Y 폰 2’ 5일 단독 출시,화웨이 ‘P10 라이트’ 변형 제품 출고가 39만6000원 헤럴드경제 박세정 기자 KT는 5일부터 직영 온라인 KT샵과 전국 KT매장에서 젊은 세대를 겨냥한 ‘Be Y 비와이 폰 2’를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Be Y’는 KT가 10 20대 등 ‘Y세대’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로 선보인 전용 단말 브랜드다. KT모델이 ‘Be Y폰 2’를 선보이고 있다. 제공 KT ‘Be Y 폰 2’는 5.2인치 전후면 커브드 글라스 디자인에 전작보다 셀카 기능을 강화한 전면 카메라가 특징이다. 30분 만에 최대 45%까지 충전 가능한 빠른 충전 퀵차징 과 고속 지문인식센서 등의 기능도 업그레이드됐다. 출고가는 39만6000원이다. 이 제품은 글로벌 3위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에서 출시한 ‘P10 Lite 라이트 ’를 국내 통신환경에 맞게 변형한 제품이다. ‘화웨이 P10 Lite’ 모델은 10월 일본 스마트폰시장에서 안드로이드 단말 베스트셀러를 유지하고 있으며 유럽 시장에서도 꾸준한 판매를 기록하고 있다. 이현석 KT 디바이스본부장 상무 은 “지난해 가성비 높은 Be Y폰을 출시하면서 10 20대 소비자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었다”며 “디자인과 성능이 향상된 ‘Be Y 폰 2’는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가치를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 0